• 최종편집 2019-05-20(월)

송언석 의원‧한반도선진화재단, 미세먼지 세미나 개최

미세먼지 : 에너지, 건강, 외교 토론회 공동 개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3.14 17:2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크기변환_사본 -미세먼지 세미나 사진.jpg

자유한국당 송언석 의원(경북 김천, 국토교통위원회)과 한반도선진화재단(이사장 박재완)은 14일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미세먼지 : 에너지, 건강, 외교 토론회」를 공동개최하였다.

 

이날 토론회에는 송언석 의원을 비롯하여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 정용기 정책위의장이 모두 참석해 미세먼지 문제 해결방안 모색에 힘을보탰다. 이와 함께 박맹우, 이완영, 강석진, 박대출, 백승주, 이만희, 전희경, 김성태(비례) 의원 등 참석해 열기를 더했다.

 

토론은 카이스트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정용훈 교수의 “미세먼지와 에너지 믹스” 주제발표로 시작했다. 정 교수는 미세먼지가 인체에 끼치는 악영향을 분석하고 석탄․LNG 발전이 유발하는 미세먼지가 정부 발표보다 각각 2배, 8배 많을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공개했다.

 

또한 정 교수는 “초미세먼지로 인한 연간 조기 사망자 11,900명은 결코 무시할 수 없는 위험이며, 초미세먼지가 방사능 피폭보다 100배 위험하다”고 밝히면서, 원자력을 포함한 전력생산의 무탄소화를 주장하였다.

 

주제발표에 이어 설성인 조선비즈 차장, 정서용 고려대 국제학부 교수, 이종태고려대 보건과학대학 교수의 토론이 진행됐다.

 

송언석 의원은 “우리나라에서 석유나 가스가 나오는 것도 아니다. 우리가 만들수 있는 것은 원전밖에 없다”며 “미세먼지로 경제까지 악영향을 받는데 정부는 원전을 줄이고 석탄발전을 늘리며 거꾸로 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덧붙여 “탈원전 정책 폐기와 중국의 협력 확보의 뚜렷한 답이 나와 있는만큼 문재인 정부는 즉각 나서야 한다”며 아울러 “미세먼지 문제로 어려움을겪고 있는 아세안 국가들과 함께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한 협정을 맺는 방법도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송언석 의원‧한반도선진화재단, 미세먼지 세미나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