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5-18(토)

“저소득층 암 치료비 부담 줄어 다행”

김천시, 암환자 의료비 지원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5.07 12:5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크기변환_김천시보건소.jpg

 

김천시(시장 김충섭)는 경제적 부담 경감과 치료율 강화를 위해 관내 의료급여수급권자, 차상위, 건강보험료 하위 50%이하(2019년 기준 직장가입자 96,000원, 지역가입자 97,000원)납부자 중 기준 적합자에 대해 의료비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암 의료비 지원은 연간 200만원 한도로 연속 3년간 지원받을 수 있는데, 지난해는 의료비 신청자 중 올바른 절차대로 검진하고 소득 등 모든 기준에 적합한 176명에 대해 검사·약제비 등 159백만원을 지급하였다.

 

의료급여수급권자, 차상위 대상자는 검진방법 및 절차에 상관없이 전체 암종에 대해 의료비 지원이 가능하나, 건강보험료 하위 50%이하 납부자는 국가암 검진 절차를 반드시 지켜야 의료비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의료비 지원을 받게 된 한 시민은“의료비가 부담이 되어 막막하였으나, 3년간 지원받게 되서 한결 가벼운 마음으로 치료 받을 수 있게 되었다”면서 자기와 같은 어려운 암환자들이 모두 혜택 받을 수 있도록 많이 홍보해 달라는 당부의 말을 아끼지 않았다.

 

손태옥 보건소장은“검진 절차상의 문제로 지원받지 못하는 경우가 종종있으니 절차에 특히 유의하여야 하며, 암 의료비 지원을 통해 암환자들이 경제적·심리적 부담이 완화 되어 걱정 없이 치료받을 수 있도록 사업 추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하였다.

 

 

태그

전체댓글 0

  • 4732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저소득층 암 치료비 부담 줄어 다행”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