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5-18(토)

영국 앤드루 왕자, 어머니 발자취 따라 대한민국 선비의 고장을 찾다!

20년전 어머니가 걸었던 길을 아들이 다시 걷는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5.15 07:5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0 (1).jpg

 

14일(화) 도청에서 기념식수... 하회마을, 농산물 도매시장, 봉정사 등 차례로 돌아봐 

 

0 (1).jpg

 

엘리자베스 2세 영국여왕의 차남 앤드루 왕자가 14일(화) 안동을 방문했다.

 

0 (2).jpg

 

 

앤드루 왕자는 ‘영국여왕 안동방문 20주년’을 기념해 도청과 하회마을, 농산물 도매시장, 봉정사, 한국국학진흥원을 차례로 방문했다.

 

0 (2).jpg

 

앤드루 왕자는 이날 오전 경북도청에 도착해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장경식 도의회 의장, 김용삼 문화체육관광부 제1차관, 사이먼스미스 주한영국대사와 함께 도청 정원에서 기념식수를 하고 안민관 1층 로비에 전시된 작품들을 관람했다.

 

0 (3).jpg

 

앤드루 왕자의 안동 방문은 1999년 영국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이 안동을 찾은 후 20년만이다. 당시 ‘가장 한국적인 곳을 보고 싶다’는 여왕의 뜻에 따라 안동 하회마을과 봉정사가 여왕의 방문지로 선정 되었으며, 당시 언론들은 여왕의 안동 방문을 ‘영국 신사’와 ‘한국 선비의 만남’이라고 표현한 바 있다.

 

0 (3).jpg

 

도청 방문을 마친 앤드루 왕자는 어머니가 방문한 발자취를 따라 여왕이 다녀가신 하회마을, 농산물 도매시장, 봉정사를 차례로 방문했다.

 

0 (4).jpg

 

왕자는 하회마을 충효당에서 왕자가 다시 찾은 것을 기념해 ‘로열패밀리’가 찾은 길이라는 뜻의 「로열 웨이(The Royal Way)」표지판을 관람하고, 20년전 여왕의 생일상이 재현되는 자리에서는 여왕의 감사 메시지를 대신 낭독했다.

 

0 (4).jpg

 

또한 농산물 도매시장을 방문해 실제 공판장의 경매현장을 관람하고 농민들을 격려했다.

 

0 (5).jpg

 

이어 왕자는 봉정사로 이동해 이 곳의 맑은 공기를 마시며 범종을 타종하고 대웅전을 관람했다. 한국에서 가장 오래된 목조건물을 가진 봉정사는 지난해 한국의 산지 승원으로 유네스코세계유산에 오른 곳으로 우리 모두에게 자랑스러운 곳이기도 하다.

 

0 (5).jpg

 

마지막으로 2015년 유교책판을 유네스코세계기록유산에 등재하여 우리의 전통기록문화유산을 세계화한 곳으로 유명한 한국국학진흥원을 방문해 장판각을 관람하고 성학십도 목판인쇄를 시연했다.

 

0 (6).jpg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이번 왕자의 방문은 여왕과 왕자가 대를 이어 같은 장소를 다시 찾아오는 매우 이례적인 방문”이라고 언급하며

 

0 (6).jpg

 

“20년 전 여왕이 다녀간 로열 웨이(Royal Way)를 재현함으로써 안동을 국제관광지로 부각시키고 세계문화유산에 걸 맞는 경북의 역사문화가 대한민국 대표관광지로 거듭나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0 (7).jpg

 

 

 

 

 

 

 

태그

전체댓글 0

  • 2218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영국 앤드루 왕자, 어머니 발자취 따라 대한민국 선비의 고장을 찾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