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7-21(일)

여섯 번째 추풍령 아카데미, 강학서 현대제철 전 대표이사를 초빙

김천상공회의소 2019년도 '추풍령 아카데미' 과정으로 올해 전반기 과정 마무리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6.20 22:4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0 (2).JPG

 

김천상공회의소(회장 김정호)는 지난 6월 20일 오후 6시 30분 본 회의소 4층 대회의실에서 강학서 현대제철 전 대표이사를 초빙해 ‘현대제철이 그리는 변화’라는 주제로 올해 '추풍령 아카데미' 여섯 번째 과정을 열었다.

 

0 (1).JPG

 

이번 과정에는 백성철 김천시 부의장을 비롯해 박보생 전 김천시장, 백남명 전 김천소방서장, 이한주 전 농협중앙회 김천시지부장 등 주요 기관·단체장과 기업체 임직원, 이상구 실무부회장, 서병교 사무총장 외 성의총동창회 임원과 시민 등 150여명이 자리를 가득 메운 가운데 현대제철의 성장사와 미래비전, 국내외 철강산업 현황과 전망 등에 대해 참석자들과 함께 고민해볼 수 있는 뜻깊은 시간이 됐다.

 

0 (3).JPG

 

김정호 회장은 감사패를 전달하며, 「지역이 낳은 수재로 굴지의 현대 그룹사에 최고의 위치까지 오른 분을 어렵게 모셨다」면서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지역을 위해 기꺼이 나서 준 강학서 전 대표이사를 큰 환영의 박수로 모셨으면 한다」고 인사했다.

 

0 (4).JPG

 

이날 강학서 전 대표이사는 「중국을 중심으로 한 동북아 철강산업이 세계를 지배하고 있다」며, 전세계의 생산량의 절반정도를 생산하며 철강 강대국으로 거듭나고 있는 중국과 세계의 경제상황에 대해 설명했다.

 

0 (6).JPG

 

또한 고객중심으로 변화와 성장을 이룩한 현대제철의 성장사와 경제발전에 기여한 내용들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0 (5).JPG

 

강학서 전 대표이사는 「보호무역과 미중 무역전쟁 등으로 격화되고 있는 글로벌 경영환경과 최저임금 문제, 근로시간 단축 등 국내의 경영환경도 큰 변화를 맞이하고 있다」면서 「우리 기업들이 살아남기 위해서는 유연한 인식으로 변화에 대한 대응력을 키우고, 기술경쟁력 확보와 제품에 대한 서비스 차별화 시켜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0 (7).JPG

 

이날 특히 어려운 성장 환경 속에서 꿋꿋하게 이겨내며, 최고의 자리까지 오르게 된 강학서 전 대표이사 자신의 걸어온 길을 언급하며, 본인을 낳고 키워준 김천의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말로 강의를 마무리 했다. 이에 참석자들은 박수갈채로 화답했다.

0 (8).JPG

 

이번 과정의 강사인 강학서 현대제철 전 대표이사는 김천 남면 출생으로 성의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영남대학교 경영학 학사, 연세대학교 대학원 경영학 석사 학위를 취득했다.

 

0 (9).JPG

 

1982년 현대하이스코의 전신인 현대강관에 입사를 시작으로 능력을 키워온 강학서 전 대표이사는 2002년 현대제철의 전신인 현대INI스틸에서 이사대우로 승진, 2005년에는 전무를 거쳐 그해 12월 부사장에 올랐다.

 

0 (10).JPG

 

2007년에 현대로템으로 옮긴 후 2009년에 현대제철로 복귀해 재경본부와 원료구매본부를 총괄했다. 현대차그룹을 대표하는 재무전문가로 잘 알려지면서 탁월한 능력을 인정받아 2014년 6월 재경본부장 겸 부사장에서 사장으로 승진한 데 이어 그해 10월에 현대제철의 대표이사로 선임됐다.

 

0 (11).JPG

 

특히 강학서 사장은 35년간 철강산업에 종사하며, 국가경제 발전에 기여한 큰 공로를 인정받아 2018년 3월 21일 산업통상자원부와 대한상공회의소가 주최한 제45회 상공의 날 기념식에서 금탑산업훈장을 수상하기도 했다.

 

0 (12).JPG

 

또한 지난 4월부터 성의총동창회장으로 취임하여 적극적인 대내외 활동을 지속하며, 지역 인재양성과 후학 양성에도 큰 역할을 하고 있다.

 

0 (13).JPG


0 (14).JPG

 

0 (15).JPG

 

0 (16).JPG

 

0 (17).JPG

 

0 (18).JPG

 

0 (19).JPG

 

0 (20).JPG

 

0 (21).JPG

 

0 (22).JPG

 

0 (23).JPG

 

0 (24).JPG


0 (25).JPG

 

0 (26).JPG

 

0 (27).JPG

 

0 (28).JPG

 

0 (29).JPG

 

0 (30).JPG

 

0 (31).JPG

 

0 (32).JPG

 

0 (33).JPG


0 (34).JPG

 

 

 

태그

전체댓글 0

  • 9190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여섯 번째 추풍령 아카데미, 강학서 현대제철 전 대표이사를 초빙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