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2-13(금)

김천 직지사 괘불도(掛佛圖) 국가지정문화재(보물) 지정

“다양하고 풍성한 문화 도시 김천 입증”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6.28 15:0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019.6.28.『김천 직지사 괘불도(掛佛圖)』국가지정문화재(보물) 지정.jpg

 

김천 직지사 괘불도(보물 제2026호)가 2019년 6월 26일 문화재청으로부터 국가지정문화재(보물)로 지정되었다.

 

김천 직지사 괘불도는 현재 직지사 경내에 위치한 성보박물관에 보관되어 왔으며 제작시기는 1803년경으로 현재 알려진 19세기 괘불 중 가장 이른 예에 해당하고 규모도 가장 큰 특징이 있다.

 

또한 단독의 보살형 본존을 중심으로 화면 상단에는 작게 10위의 시방제불과 5위의 보살상을 배치한 간단한 구성이나, 앞 시기 괘불의 중량감 넘치는 형태에서 가늘고 늘씬한 형태미로 변모한 점, 섬세하고 우려한 선의 구사보다는 굵고 대담한 선묘가 돋보여 시대적 전환기에 제작된 불화의 특징이 있으며,

 

높이 12m 이상되는 대형 불화임에도 불구하고 도상의 배치, 상·하축의 조형성, 색채감과 선묘 등 여러 면에서 19세기 불화를 대표할 만큼 우수하다고 평가되어 금번 국가지정문화재(보물)로 지정되었다.

 

이로서 김천시는 국보 1점, 보물 20점 등 국가지정문화재 24점, 도지정문화재 42점을 합쳐 총 66점의 문화재를 보유하게 되었으며 김충섭 김천시장은 앞으로 소중한 문화재 관리에 더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다양하고 풍성한 문화재의 활용을 통한 문화도시 기반을 확충해 나갈 것을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8872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천 직지사 괘불도(掛佛圖) 국가지정문화재(보물) 지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