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0-23(수)

아포읍, 생태계 교란 유해식물 제거활동 전개

살아있는 자연, 생태계 보존을 위해 가시박 제거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8.27 11:3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0 (1).jpg

 

시 승격 70주년을 맞아 “Happy together 김천 운동”이 전개되고 있는 가운데 아포읍에서는 26일(월) 오전 7시부터 아포읍(읍장 모문룡)직원과 아포읍자연보호협의회(회장 박석현) 회원이 합심하여 심각하게 생태계를 교란시키고 있는 유해식물(가시박) 제거작업을 실시하였다.

 

환경부로부터 2009년 6월부터 생태계 교란종으로 지정된 가시박은 생명력이 강하고 번식력이 좋아 주변의 나무 등을 뒤덮어 식물을 고사시키는 식물로 알려져 있다.

 

0 (2).jpg

 

아포읍에서는 양사천(아포읍 의리) 주변으로 가시박이 급속도로 번져 나가 주변의 수목과 농작물 피해를 사전에 예방하고자 이를 제거하기 위해 아포읍자연보호협의회와 손잡고 이날 행사를 진행하게 되었다.

 

또한, 의2리(공쌍골)이장 및 주민과 여성회원 20여명은 새벽부터 가시박 제거 예취기 작업으로 고생하는 회원들을 위해 새참을 준비하였으며, 하천변 환경정화활동에도 동참하였다.

 

0 (3).jpg

 

박석현 회장은“외래 유해식물의 심각성을 미쳐 생각하지 못했는데 현장에 와보니 몸으로 느낄 수 있었으며, 앞으로 지속적인 제거작업이 이루어져 완전히 제거가 되어야 할 것 같다”고 말하였으며,

 

모문룡 아포읍장은“생태계를 위협하는 유해식물 제거작업에 적극적으로 협조하여 주신 아포읍자연보호협의회에 감사말씀 드리고 앞으로도 유기적으로 협조해서 지속적인 유해식물 제거작업을 통해 살아있는 자연, 활기찬 아포읍, Happy together 김천을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7385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아포읍, 생태계 교란 유해식물 제거활동 전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