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9-23(월)

국가 소재․부품 자립화 사업 경북이 선점하겠습니다!

경북소재부품 종합기술지원단 분과위원회 개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9.10 17:1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0 (1).jpg

 

32개 소재부품 정책과제 검토․보완 통해 국가사업화 컨설팅

 

경상북도가 일본 수출규제에 대응해 소재부품 국산화․자립화 사업을 위한 실무적인 착수에 나섰다.

 

0 (2).jpg

 

경상북도는 10일 경북테크노파크에서 “경북소재부품 종합기술지원단”분과회의를 개최했다.

 

경북 소재부품 종합기술지원단은 7개 시군, 11개 대학, 16개 R&D기관 등 지역 산학연관 역량을 총 결집한 기구로 6개 분과* 100여명의 전문가가 참여해 소재부품 분야 정책과제 기획 및 국가사업화 대응과 중소기업 기술애로 자문 등을 담당하기 위한 기구로 지난 8월 23일 Kick Off회의를 통해 출범했다.

*6개 분야 : 반도체, 디스플레이, 자동차, 전기전자, 기계․금속, 기초화학

(정부 100대 핵심 전략품목 선정에 따른 분류체계와 동일하게 구성․운영)

 

0 (3).jpg

 

이날 회의에는 반도체, 전기전자, 기계․금속 분야 전문가 그룹 50여명이 참여해 분과위원장 선출과 경북 소재부품 혁신 추진전략 공유, 소재부품 기술개발 지원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특히 그동안 발굴된 소재부품 분야 32개 정책과제에 대한 사업의 필요성, 지역 적합성, 정부정책 부합성, 시급성 등에 관해 연구과제 제안자가 직접 제안 설명을 함으로써 심층평가를 했고, 경북 소재부품 핵심 사업의 국가사업화 가능성을 높이기 위한 진단과 컨설팅의 시간을 가졌다.

 

0 (4).jpg

 

이번에 검토된 과제는 내용의 수정․보완 등을 거쳐 2차 심사평가와 기업의 기술수요조사를 거친 뒤 사업화를 위한 기획보고서 작성에 착수, 연내 국가 R&D사업으로 신청할 계획이다.

 

또한 이달 말 경북기업부설연구소협의체가 출범 되면 기업 현장의 수요를 바탕으로 찾아가는 기술애로 해결지원 사업에도 참여해, 행정과 재정적인 지원을 위한 기업과 산업 현장의 요구를 전달하는 가교 역할도 수행하게 되는데, 앞으로 경북의 수출규제 대응 프로세스가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김호진 경상북도 일자리경제산업실장은 “일본 수출규제 장기화 전망에 따라 정부 소재부품 산업의 국산화 작업에 대규모 예산이 지속적으로 투입될 전망”이라면서,“국가 소재부품 자립화 산업을 경북이 주도하고 국비 확보를 위한 전략으로 삼아 주력산업이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면서 그 가운데 경북소재부품종합기술지원단 역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9700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가 소재․부품 자립화 사업 경북이 선점하겠습니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