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0-23(수)

이웃사촌 시범마을에 청년 창업 희망의 씨앗을 뿌리다

이웃사촌시범마을 청년 스타트업 캠프 개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9.23 12:0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0 (1).jpg

 

공감토크 콘서트, 지역탐방 및 창업 아이디어 기획 

 

경상북도는 20일부터 2박 3일간 이웃사촌 시범마을에서 전국 예비청년창업가 8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의성 맞춤형 창업캠프를 실시했다.

 

경상북도와 의성군이 주최하고 (재)경상북도 경제진흥원에서 주관한 이번 창업캠프는 이웃사촌 시범마을에 대한 관심을 확산시키고 시범마을에 적합한 창업 아이템과 예비 청년창업가 발굴을 통해 창업생태계를 조성하고자 마련됐다.

 

행사 첫날인 20일에는 오리엔테이션을 시작으로, 시범마을 조성사업 설명과 함께 의성읍과 안계면 현장 탐방을 함으로써 시범마을에 대한 관심과 이해를 높이는 한편, 참여 청년들간의 소통․교류의 시간을 가졌다.

 

0 (2).jpg

 

캠프 2일차에는 ▲시범마을 청년일자리사업에 선정되어 안계면에서의 창업을 목전에 두고 있는 선배 창업가들의 실전에서 몸소 체득한 창업 이야기 ▲창의적 기획을 위한 특강과 레고를 활용한 경영 시뮬레이션 ▲김주수 의성군수님과의 공감토크 콘서트 ▲의성형 사업기획 특강 및 팀별 사업 기획서 작성 등으로 진행됐다.

 

캠프 마지막 날인 22일에는 지역 탐방을 바탕으로 팀별로 작성한 사업기획을 발표하고 우수 3팀에게 각각 팀별 150만원, 100만원, 50만원 상당의 시상품이 주어졌다.

 

또한 캠프가 진행되는 3일동안 팀별로 가진 창업 아이디어를 구체화시키는데 도움을 주는 한편 개개인의 사업 기획 능력을 향상시키고 창업에 있어서의 시행착오를 줄일 수 있도록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의 밀착 맞춤형 컨설팅이 지원됐다.

 

김성학 미래전략기획단장은 “이번 창업캠프를 통해 낯설었던 이웃사촌 시범마을이 조금 더 친숙해지고, 창업에 대한 막연함 두려움이 자신감으로 바뀌는 시간이 되었으면 하고, 이왕이면 시범마을에서 창업의 꿈을 실현하고 청년이 행복하고 살기 좋은 이웃사촌 청년마을을 함께 만들어 가면 좋겠다”면서

 

“이번 창업캠프를 시작으로 올해 2번의 창업캠프를 더 실시할 계획이며, 여기에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 청년 창업가들에 대한 다양한 창업지원도 계속 연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7191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웃사촌 시범마을에 청년 창업 희망의 씨앗을 뿌리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