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0-23(수)

김천대 외국인유학생 ‘제32회 경주 화랑씨름대회’ 석권

외국인대학부 단체전 우승, 준우승 남자개인전 및 여자개인전 1위, 3위 등 12명 출전 10명 입상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0.07 20:1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크기변환_사본 -01 김천대 외국인유학생 제32회 경주화랑씨름대회 석권2019.10.6.jpg

 

김천대학교(총장 윤옥현)에 재학 중인 외국인 유학생들이 지난 06일(일) 경주시 황성공원에서 펼쳐진 ‘제32회 화랑씨름대회’에서 외국인 대학생부 단체전 우승과 준우승을 거머쥐며 이 대회 단체전 3연패를 하였다.

 

대구, 경북지역 총 3개 대학 40여명의 유학생 선수들이 참가한 이번 대회에서 김천대학교는 몽골, 타지키스탄, 키르기스스탄 등 총 3개국 12명[단체전 2팀(A, B팀), 개인전(남자부 10명, 여자부 4명)]의 유학생으로 선수단을 구성하여 여러 대학과 치열한 경합을 펼쳤다.

 

경기결과, 단체전에서 김천대학교 A팀이 우승, 김천대학교 B팀이 준우승을 차지했고, 남자개인전에서는 졸바야르 (몽골)학생이 우승을, 하쉬수흐 (몽골) 및 바산자브(몽골)학생이 공동 3위를 차지하였으며, 여자개인전에서는 알탕나브츠 (몽골)학생이 우승을, 첸드아유쉬 (몽골)학생이 3위를 차지하는 등 외국인 대학생부 전 경기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두었다. 김천대는 3년패를 거두며, 유학생 부분 가장 강력한 우승후보로 손꼽히게 되었다.

 

크기변환_사본 -02 김천대 외국인유학생 제32회 경주화랑씨름대회 석권2019.10.6.jpg


경기와 관련, 김천대학교 이은숙 국제교류처장은 “유학생 선수단은 경기 참가 확정 후 방과 후 시간을 활용하여 경기 규칙 및 기술을 미리 습득하여 열심히 연습했고, 선수 외에도 대학교직원들이 경기를 지도하고 40여명의 유학생 응원단도 함께 꾸리는 등 선수들이 최상의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지원했다”고 전했다. 

 

또한, 경기에 함께 했던 유학생들은“대회를 통해 우리대학 유학생들이 국적을 초월하여 모두 김천대학생이라는 소속감과 자부심을 느낄 수 있어 행복한 시간이었다.”고 소감을 전하였다.

 

경주시와 신라문화 선양회가 주최하고 경주씨름협회가 주관하며 경상북도와 경주시의회 등이 후원한 화랑씨름대회는 국내 씨름경기의 활성화와 더불어 도내 외국인들에게 우리의 전통경기인 씨름을 통하여 한국문화를 널리 알리는 한편, 각 대학 간 외국인 유학생들의 친목도모를 목적으로 펼쳐져 왔다.

 

 

 

 

 

 

 

 

태그

전체댓글 0

  • 4392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천대 외국인유학생 ‘제32회 경주 화랑씨름대회’ 석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