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0-23(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0.09 00:0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ㅋ2019.10.9.황병직 도의원, 아동‧청소년 1인1책 지역서점 도서바우처 도입 촉구.jpg

 

경상북도의회 황병직 의원(영주1, 기획경제위원회)은 제311회 임시회 제3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경북의 아동‧청소년 독서환경 조성과 지역서점 활성화를 위한 ‘아동‧청소년 1인1책 지역서점 도서바우처 도입’을 촉구했다.

 

황의원은 길이 없는 곳에서 길을 만들어야 하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지식과 상상력의 원동력인 ‘독서권’을 보장하는 것이 경북의 미래를 준비하는 경북도와 도 교육청의 당연한 역할이라 강조하며,

 

정부의 다양한 독서진흥 정책 추진에 발맞춰, 경북 아동·청소년들의 미래 경쟁력과 역량을 키우고, 도서관, 지역서점, 출판사로 이어지는 책 생태계를 키우기 위한 1인1책 지역서점 도서바우처 도입을 도 교육청에 촉구했다.

 

1인1책 지역서점 도서바우처 사업은 도내 초‧중‧고등학생들에게 1년에 1권씩 읽고 싶은 책을 지역서점을 통해 구입할 수 있도록 바우처를 지원하는 제도로,

 

아동‧청소년들에게 자신이 원하는 ‘내 책’을 1년에 1권씩 선물해 학생들의 지적 호기심과 책에 대한 관심을 키우고, 자신만의 ‘내 책’을 친구와 돌려볼 수 있도록 한다면 독서역량과 사회성이 배가될 것이라 밝혔다.

 

황의원은 2019년 현재, 경북도와 도 교육청의 협력 사업은 비법정 사업에 도비 3,595억원, 교육청 1,683억원을 부담하고 있으며, 비법정 17개 사업의 경우 국비와 도비를 비롯하여 도 교육청, 시군이 함께 사업을 수행하고 있음을 고려하면, 교육청 자체사업 또는 경북도 협력 사업으로 사업 수행이 가능할 것으로 판단되나,

 

사업대상과 규모에 따라 신규 재원이 필요할 수도 있음으로, 도 교육청에서는 이러한 점을 신속하게 파악하여 사업과 예산을 반영해 줄 것을 요구했다.

 

마지막으로 황병직 의원은 활자화된 종이책은 아동·청소년들로 하여금 이해력과 사고력, 표현력이 극대화되는 반면, 공격성과 자폐성이 낮아지는 것으로 많은 실험과 연구에서 밝혀지고 있다면서,

 

1인1책 지역서점 도서바우처 제도 도입으로 아동‧청소년들이 일상화 된 스마트폰 중독에서 벗어나 미래 경쟁력과 역량을 키우고, 건강한 정서발달과 사회성 함양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 강조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9982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황병직 도의원, 아동‧청소년 1인1책 지역서점 도서바우처 도입 촉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