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15(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5.06 10:5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크기변환_김천시청 (4).jpg

 

김천시(김충섭 시장)는 이상저온에 따른 농작물 피해 정밀조사를 오는 22일 까지 실시한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지난 4월 5~6일 이틀간 최저기온이 영하 4도 가까이 떨어져   과수목의 꽃눈이 고사되는 등 농가에 피해가 발생했다.

 

김천시는 지난달 23일까지 저온피해 지역을 현장 방문하고, 직접 피해 현황을 확인했다. 특히, 과수 피해농가에 올해 생산량이 감소하더라도 나무 관리에 집중하고, 열매 솎아내기 시기를 최대한  늦추어 줄 것을 당부했다. 향후 농림축산식품부의 계획에 따라 5월 22일까지 정밀조사를 실시하고, 조사결과를 토대로 복구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김충섭 시장은 “농작물의 저온피해 상황에 대한 철저한 조사 이행으로, 피해복구 및 지원에 있어 누락되는 농가가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저온피해를 입은 농가는 피해발생 농지 관할 읍·면·동 사무소에 방문해 ‘자연재난 피해 신고서’를 접수하면 된다.

 

 

 

 

 

 

 

 

 

 

 

 

 

 

 

 

 

 

 

 

태그

전체댓글 0

  • 4868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천시, 저온피해농가 정밀조사 추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