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11(토)

김천시 관광진흥과, 남면사무소 30여명 합동 농촌일손돕기 실시

농민의 어려움을 함게하기 위해 남면 포도농가 순따기 봉사활동 펼쳐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5.29 10:3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크기변환_사본 -농촌일손돕기(관광) (13).jpg

 

김천시(시장 김충섭) 관광진흥과와 남면 직원 30여명은 지난 5월 28일 남면 부상리 소재 포도 농가를 방문하여 포도 순따기 농촌 일손돕기 봉사활동을 실시하였다.

 

크기변환_사본 -농촌일손돕기(관광) (4).jpg

 

이번 농촌일손돕기는 코로나 19로 확산으로 인력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민들의 일소부족을 조금이라고 해결해 주기 위해 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마스크와 장갑을 착용하고 영농작업을 실시하였다.

 

크기변환_사본 -농촌일손돕기(관광) (12).jpg

 

아침 일찍 포도밭에 도착한 직원들은 농가주로부터 포도 순따기 교육을 간단히 받고 약 3,000㎡의 포도밭의 포도 순을 완전히 제거하였다.

 

포도 농가주는 “요즘같이 일손이 필요할 때 영농지원을 나와 준 관광진흥과와 남면 직원들에게 고마움을 전하고 하루 빨리 코로나 19가 종식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크기변환_사본 -농촌일손돕기(관광) (34).jpg

 

시 관계자는 “코로나 19가 장기화됨에 따라 인력수급이 원활하지 못해 농가가 어려움을 격고 있다”고 말하고 “농민들의 일손 부족은 계속되는 것만큼 지속적인 농촌 일손 돕기를 통해 농민과 함께 하는 따뜻한 시정을 펼치겠다”라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8653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천시 관광진흥과, 남면사무소 30여명 합동 농촌일손돕기 실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