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11(토)

코로나-19 지역경제살리기

김천시 주요기관·혁신도시 이전공공기관 한뜻으로 발벗고 나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6.05 11:4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크기변환_김천시청 (4).jpg

 

김천시(시장 김충섭)는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해 있는 지역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을 덜어주고자 관내 주요기관 및 혁신도시 이전공공기관에 대하여 김천사랑상품권(카드) 사용과 구내식당 휴무제를 실시해 줄 것을 요청하였다.

 

그간 코로나-19의 전파를 막기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와 강력한 방역활동 전개로 불가피하게 지역경제활동은 둔화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으나, 감염병 확산에 대한 위험도가 현저하게 줄어든 만큼 이제는 지역경제살리기에 혼신의 노력을 다할 시기라는 판단이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관내 기관과 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에 발송한 서한문에서‘지역소비 진작을 위해 기관들의 하나 된 노력을 한다면, 긴급재난지원금 등 소비부양 정책과의 시너지 효과가 극대화될 것으로 본다’고 말하면서 지역사회에 한발 더 다가서는 모습을 기대한다는 메시지를 전달했다.

 

김천시는 지난 3월부터 구내식당 휴무제를 주1회에서 주2회로 늘려 실시하였고 시청소속 전 직원들이 김천사랑카드를 사용하고 있다. 이에 발맞추어 한전 김천지사, 한국도로공사, 한국전력기술, 조달품질원 등의 기관에서도 구내식당 휴무제를 실시하고 있다.

 

더불어 김천교육지원청·한국전력기술 등 관내 대부분의 기관 및 혁신도시 이전공공기관에서 소속 직원들이 2억5천여만원의 김천사랑상품권(카드)를 구입하고 사용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지난 4월 27일 출시된 김천사랑카드는 1인당 70만원까지 구매가 가능하며 10%가 추가 충전되고, 연말정산시 80% 소득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NH농협은행, 새마을금고, 대구은행 등 43개 판매 대행점에서 발급받을 수 있으며, 대형마트·유흥주점 등을 제외하면 김천시 소재 신용카드 IC 단말기가 있는 점포에서 사용가능한 매력적인 지역화폐이다.

 

앞으로도 코로나-19 극복, 지역경제의 활성화를 위해 관내 주요기관 및 혁신도시 이전공공기관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대해본다.

 

 

 

 

 

 

 

 

 

 

 

 

 

 

 

 

 

 

태그

전체댓글 0

  • 9451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코로나-19 지역경제살리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