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08(수)

블루베리 수확!! 우와! 이런 체험도 있네요.

텃밭 가꾸기로 바른 인성을 키워가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6.19 18:2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크기변환_사본 -개령서부초등학교_2020 블루베리 수확 사진 1.jpg

 

개령서부초등학교(교장 김기윤)는 2020년 6월 19일(금) 본교 블루베리 텃밭에서 올해 첫 수확의 기쁨을 맛보았다. 

 

학교폭력 예방 활동의 일환인 '곰내기 친친 텃밭 가꾸기'를 통해 학생들은 학년 초 자신과 형제자매 맺기를 한 모둠끼리 블루베리 나무를 직접 가꾸어 왔으며, 이날 화학비료와 농약을 치지 않고 친환경으로 재배한 블루베리 열매를 그 자리에서 따 먹으며 올해 첫 수확의 기쁨을 만끽하였다.

 

첫 수확한 열매는 부모님께 맛보여 드리도록 용기에 담아가도록 하였다. 본교 김기윤 교장선생님은 “블루베리 텃밭 가꾸기는 학생들로 하여금 식물 재배과정에서 생명에 대한 존중과 책임의식을 갖게 하며, 나눔과 희생의 의미를 스스로 깨우치게 하는 데도 매우 유용하다”라며 활동의 의의를 다시 한 번 강조하셨다.

 

크기변환_회전_사본 -개령서부초등학교_2020 블루베리 수확 사진 2.jpg


열매 따기 체험에 참가한 6학년 신소연 학생은 “올해는 작년보다 열매 크기가 2배나 되고 잘 익은 열매를 먹으니까 맛도 좋고 정말 기분이 좋습니다. 엄마, 아빠께 제가 직접 가꾼 블루베리 열매를 맛보여 드릴 수 있어서 설레고 뿌듯합니다.” 라며 열매 수확의 기쁨을 표현하였다.

 

한편, 개령서부초등학교는 2017년부터 특수시책으로 5~6명의 학생이 형제자매 결연을 맺어 매주 수요일은 점심식사 같이 하기, 블루베리 재배하기 등 형제자매 사랑의 고리 만들기 활동에 매진해 학교폭력예방에 좋은 결과를 내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0646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블루베리 수확!! 우와! 이런 체험도 있네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