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20(일)

김천시, 사회적기업 일자리창출사업 3개 기업 신규 지원

관내 사회적기업의 안정적 성장과 취약계층 일자리창출 기대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8.27 11:4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0 (1).jpg

 

김천시(시장 김충섭)는 26일 2020년 제2차 경상북도 사회적기업 일자리창출사업에 선정된 3개 기업과 사업 지원 약정을 체결했다.

 

지난 7월 사회적기업 일자리창출사업 참여기업을 모집하였고 김천시와 사회적기업 지원기관의 검토, 경상북도 심사위원회 평가 등을 통해 신규 2개 기업(김천돌봄사회적협동조합, 농업회사법인(주)이웃사촌)과 하반기에 약정이 종료돼 재심사가 진행된 1개기업((사)밀알장애인사회통합공동체) 총 3개기업 22명이 선정되었다. 사업 지원 기간은 2020년 9월 1일부터 2021년 8월 31일까지 12개월이며 선정된 기업들은 최저 수준의 인건비와 사업주 부담 사회보험료 일부를 지원 받게 된다.

 

 

0 (2).jpg

 

이우원 일자리경제과장은 “사회적기업 지원을 통해 취약계층을 위한 안정적인 일자리 확충과 기업의 지역사회 공헌 활동이 기대된다. 앞으로도 관내 사회적기업의 자립과 성장을 위해 시에서도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약정 체결로 관내 사회적기업 일자리창출사업은 6개 기업 35명이 지원 대상이며 김천시는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사회적기업에 인건비 등 재정적 지원을 통해 기업의 자립 기반 구축 및 일자리 창출과 사회서비스 공급 확대를 기대하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4978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천시, 사회적기업 일자리창출사업 3개 기업 신규 지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