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19(토)

태풍‘바비’통과 후 농작물 관리 철저 당부

태풍 사후 농작물 관리 지도 강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8.27 12:0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ㅋ농업기술센터.JPG

 

김천시 농업기술센터는 26일 제8호 태풍 ‘바비(BAVI)’의 통과 후 피해 농작물의 사후 관리에 철저를 기해 줄 것을 당부했다.

 

태풍 대비 농작물 사후관리로는 벼의 경우, 침 · 관수된 논은 서둘러 잎 끝만이라도 물위로 나올 수 있도록 물빼기 작업을 실시하고 벼의 줄기나 잎에 묻은 흙 앙금과 오물제거, 물이 빠진 후에는 새물로 걸러대기하여 뿌리의 활력 촉진을 유도한다.

 

노지 채소를 비롯한 밭작물은 쓰러진 작물 세워주기, 겉흙이 씻겨 내려간 포기 흙을 보완하기, 생육 불량한 포장은 요소 0.2%액을 엽면시비한다.

 

마지막으로 과수의 경우 부러지거나 찢어진 가지는 깨끗하게 잘라낸 후 적용약제 발라주고 흙이 씻겨나가 노출된 뿌리에 흙덮기, 유실 · 매몰된 곳은 빨리 정비 한다. 또한 쓰러진 나무는 토양이 젖어있는 상태에서 뿌리가 손상되지 않도록 세우고 보조지주를 설치한다. 낙과된 과실과 유입된 흙을 제거하여 과원 내 청결을 유지해야 한다.

 

농업기술센터 서범석 소장은 “올해 유난히도 긴 장마와 폭염, 집중호우 등으로 각종 병해충과 생리장애가 증가하여 작물들이 매우 약해진 상태에서 태풍까지 겹친다면 농작물의 피해가 더욱 가중될 것으로 보이므로 철저한 사후관리를 해야 한다.”라고 당부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5507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태풍‘바비’통과 후 농작물 관리 철저 당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