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25(금)

부동산대책을 부동산대책이라 말하지 못하는 김현미 장관은 현대판 홍길동인가?

송언석 의원, 생체실험식 부동산 대책 남발 멈추고 경제논리에 따른 국민 중심의 부동산 정책으로 전환해야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9.09 19:2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크기변환_송언석 국회의원.jpg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송언석 의원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국토부 기준에 따른 부동산 종합대책은 김현미 장관이 말한 5번이 아닌 14번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달 31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김현미 장관은 부동산 대책의 발표 횟수와 관련하여 “생각하시는 것에 따라 다른데 종합대책은 5번 냈다”고 말한 바 있다. 홍남기 부총리 역시 “실질적으로 큰 부동산 대책은 6번이고 정부는 대책을 남발하지는 않았다”고 설명했다.

 

송언석 의원이 국토교통부로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김 장관이 말한 5번의 부동산 종합대책은 ‘관계부처 합동으로 발표한 주택시장 안정화 대책’이라고 명시되어 있다. 하지만 정부에서 발표한 보도자료 등을 전수 비교 분석한 결과, 주택시장 안정 등을 위해 관계부처 합동으로 발표한 부동대책은 총 14번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김현미 장관이 말한 5번의 ‘종합대책’보다 무려 9번이나 많고, 홍남기 부총리가 설명한 6번의 ‘실질적 큰 부동산 대책’과 비교해도 8번이나 많은 것이다.

 

 

송언석 의원은 “23번의 부동산 대책 남발로 시장의 혼란과 불안이 극에 달한 상황에서 궤변을 늘어놓는 정부부처 수장들의 모습이 정말 무책임하고 뻔뻔스럽다”면서 “정부는 생체실험식 부동산 대책 남발을 멈추고 경제논리에 따른 국민 중심의 부동산 정책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0165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부동산대책을 부동산대책이라 말하지 못하는 김현미 장관은 현대판 홍길동인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