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1-23(월)

60년된 김천역 증·개축 더 이상 미룰 수 없다!

손명수 국토부 차관 방문시 김천역 증·개축 건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11.19 10:1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크기변환_사본 -60년된 김천역 증·개축 더 이상 미룰 수 없다-도로철도과(사진1).jpg


김천시에 따르면 지난 18일 첨단자동차검사연구센터 개소식에 참석한 손명수 국토교통부 차관이 행사를 마친 후 김충섭 김천시장과 송언석 국회의원의 권유로 김천역을 방문하였다. 이 자리에서 노후된 김천역의 증․개축을 건의하자 손명수 차관이 사업의 필요성을 공감한다면서 김천역 증․개축에 긍정적인 의사를 표명했다.

 

김천시는 노후된 김천역 개선을 위해 현재 국토교통부에서 추진 중인 「남부내륙철도(김천-거제) 건설사업 기본계획」에 김천역 증·개축 계획이 포함되도록 요청한 상태이며, 또한 송언석 국회의원은 국토교통부 관계자들과 지속적으로 면담을 갖고 기본계획에 김천역 증·개축을 반드시 반영해 줄 것을 강력히 촉구해왔다.

 

크기변환_사본 -60년된 김천역 증·개축 더 이상 미룰 수 없다-도로철도과(사진2).jpg


이날 김천역을 방문한 손명수 국토부 차관은 “오늘 현장을 살펴보니 노후된 김천역의 증·개축에 동감하며, 남부내륙철도 건설사업시 함께 추진될 수 있도록 검토하겠다”라고 말했다.

 

김충섭 김천시장과 송언석 국회의원은 “김천역은 남부내륙철도는 물론 중부내륙 및 김천-전주간 동서횡단철도의 중심역으로서 그 역할을 다하기 위해 역사 증·개축사업은 반드시 필요하다”라고 하면서 김천의 미래를 위해 함께 힘을 모아나가자고 추진의지를 밝혔다

 

김천시 평화동에 위치한 김천역은 1905년 경부선 개통과 함께 영업을 개시한 후 1960년 11월 현재의 모습으로 한차례 증축한 후 연간 222만명이 이용하고 있는 역으로서, 김천시와 영주시를 잇는 경북선의 분기역이기도 하다. 

 

 

 

 

 

 

 

 

 

 

 

 

 

 

 

 

태그

전체댓글 0

  • 5468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60년된 김천역 증·개축 더 이상 미룰 수 없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