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4-12(월)

김천대 스쿼시부, 제17회 대한체육회장배 전국스쿼시부 선수권대회에서 복식부 우승 차지

이게 현실인가? 김천대학교 스쿼시부 ‘창단 13일 만에 전국 최강’으로 올라서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4.04 18:5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크기변환_사본 -01  김천대 스쿼시부 복식 전국대회 우승 차지.jpg

 

김천대학교(총장 윤옥현) 스쿼시부가 창단 첫해 첫 전국대회인 제17회 대한체육회장배 전국스쿼시 선수권대회에서 남자 대학부 복식 우승, 단식 3위를 기록하는 등 놀라운 성과를 올리며 대학부 다크호스가 아닌 최강팀으로 자리매김하는 초석을 다져놓았다.

 

지난 1일 개막한 대회에서 김천대학교 이용정(항공호텔비즈니스학과),  김승현(한공호텔조리학과)선수가 복식에서 시상대 최고의 자리에 올랐으며, 단식에서는 두 선수 모두 준결승에 올라 3위를 차지하는 등 신생팀답지 않은 결과를 이뤄내 스쿼시계에 파란을 일으키고 있다. 

 

크기변환_사본 -04  김천대 스쿼시부 복식 전국대회 우승 차지.jpg


정창욱 초대감독은 '신생팀은 원래 힘들다, 선수 구성과 훈련 등 어려움이 많은데 윤옥현 총장님의 결단으로 동계 방학부터 대회 준비를 위한 전폭적인 지원을 해 주셨으며, 경북과 김천 스쿼시 연맹 역시 물심양면으로 후원해 준 덕분에 이런 생각하지도 못한 결과를 이루어 낸 것 같다. 그리고 무엇보다 선수들이 하나가 되어 창단 팀의 어려움을 잘 극복해낸 결과라고 믿는다.‘며, 주위의 도움과 더불어 선수들에게 공을 돌렸다.

 

제17회 대한체육회장배 전국스쿼시 선수권대회 남자 복식 결승은 전국 최강 중앙대(김석진, 이현욱)와의 맞대결이었다.

최강의 복식조와 신생 유망주들의 패기가 맞붙으면서 초반부터 팽팽한 접전이 지속되었다.


크기변환_사본 -02 김천대 스쿼시부 복식 전국대회 우승 차지.jpg

 

세트스코어 1-1에서 마지막 세트 역시 승부의 기울기를 예측하기 힘든 10:10 타이브레이크 상황까지 이어지면서, 운명의 1점을 먼저 획득하는 팀이 시상대의 꼭대기를 점령하게 되는 긴박함 속에 이용정 선수의 날카로운 샷으로 숨 막힌 명승부의 마무리를 장식하였다.

 

김천대 스쿼시부 주장 이용정 선수는 ‘부모님과 지도자 선생님께 감사드리며, 특히 충북 스쿼시 연맹 김두한 전무님이 어려울 때 마다 자상한 관심과 함께 늘 지켜주시며 대학진학의 길도 이끌어 주셨다, 고맙다는 낯간지러운 말보다 앞으로 더 큰 성과로 보답 드리겠다.’는 당찬 포부를 드러내었다.

 

크기변환_사본 -07  김천대 스쿼시부 복식 전국대회 우승 차지.jpg

 

김승현 선수 역시 ‘부모님께서 가장 기뻐해 주실 것 같았는데, 감독님이 더 기뻐하셔서 당황스러웠다. 사실, 제주도에서 낯선 김천으로 옮기는 과정이 어려운 결정이었지만 제주도 스쿼시연맹의 김계형 전무님의 적극적인 추천이 있었기에 그 결정에 대한 의심이나 두려움은 절대 없었다. 앞으로 계속 지켜봐 주신다면 조금 더 다른 김승현의 모습을 관찰할 수 있을 것이다’라며, 신인다운 당돌한 변을 밝혔다.

 

이용정! 김승현!

스쿼시 시장에서 생소한 이 두 선수가 새롭게 써나갈 그들의 역사 속에 국가대표 선수, 아시안게임 메달리스트 등 어떠한 기록들이 적혀질지 응원하며 기대해본다.

 

 

 

 

 

 

 

 

 

 

 

 

태그

전체댓글 0

  • 7943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천대 스쿼시부, 제17회 대한체육회장배 전국스쿼시부 선수권대회에서 복식부 우승 차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