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1-28(일)

어려운 이웃! 김천시가 함께 하겠습니다.

긴급복지지원 기준 완화 12월까지 연장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10.08 10:5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크기변환_사본 -어려운 이웃! 김천시가 함께 하겠습니다.-복지기획과(사진).jpg

 

 

김천시(시장 김충섭)은 코로나19 장기화 등에 따른 위기가구의 보호를 위해 긴급복지지원 완화기준을 12월 말까지 연장하여 한시적으로 시행한다.

 

긴급복지지원은 주소득자의 사망, 실직, 휴·폐업 등 갑작스러운 위기사유 발생으로 생계유지가 곤란한 가구에 신속하게 지원하여 위기상황을 벗어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제도로, 대상자로 선정되면 4인 가구의 경우 생계지원 126만 6천원, 의료지원은 300만원 이내로 지원받을 수 있다.

 

크기변환_20211008_105109.jpg

 

 

기존 지원 기준은 기준 중위소득 75%이하(4인 기준 365만원), 일반재산 1억 1,800만원 이하, 금융재산 500만원 이하였으나,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실직, 휴·폐업 등 어려움을 겪는 가구들이 늘어나면서 일반재산 2억원 이하, 금융재산 생활준비금 공제 비율을 65%에서 150%로 확대하여 한시적으로 완화된 기준을 적용한다.

 

김천시 관계자는 “경제적 어려움으로 도움이 필요하거나 지원을 희망하는 경우 위기상황을 증빙할 수 있는 서류를 지참하여 복지기획과 복지지원팀 또는 주소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 맞춤형복지팀으로 신청하면 된다”고 했다.

 

단, 한시적 긴급복지지원은 9월 6일부터 지원하는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과는 중복지원 가능하나, 소상공인 버팀목 자금, 긴급고용안정지원금, 기초 생계급여 등 타 법에 의해 동일한 내용의 지원을 받고 있는 경우에는 중복지원 불가능하다.

 

 

 

 

 

 

 

 

 

 

 

 

 

 

 

 

 

 

 

 

 

 

태그

전체댓글 0

  • 0921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어려운 이웃! 김천시가 함께 하겠습니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