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2-07(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11.01 09:1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크기변환_사본 -김천부산_211031 (1).jpg

 

K리그2 우승을 확정 지은 김천이 부산전 홈경기에서 만원 관중의 호응 속에 2대 2 무승부, 16경기 무패를 거뒀다.

 

김천상무프로축구단(대표이사 배낙호)이 31일 오후 3시 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1’ 36R 부산아이파크와 홈경기에서 한찬희, 조규성의 득점에 힘입어 2대 2 무승부를 거뒀다. 지난 경기에 이어 올 시즌 마지막 홈경기인 이날 경기 역시 전석 매진되며 김천 시민들의 높은 관심을 증명했다.

 

크기변환_사본 -김천부산_211031 (2).jpg

 

김천은 4-3-3 포메이션을 꺼내 들었다. 김민석-조규성-김경민이 공격진을 꾸렸고 정현철-고승범-한찬희가 2선을 맡았다. 심상민-송주훈-정승현-정동윤이 포백라인을 책임졌고 골문은 구성윤이 지켰다.

 

전반 시작과 함께 김천은 선취골을 뽑아냈다. 전반 2분, 고승범의 코너킥 상황에서 한찬희가 헤더 득점을 터뜨리며 1대 0으로 앞섰다. 양 팀의 치열한 공방전이 계속됐지만 추가골 역시 김천의 몫이었다. 전반 24분, 심상민의 패스를 받은 조규성이 드리블 끝에 득점포를 터뜨리며 2대 0.

 

크기변환_사본 -김천부산_211031 (3).jpg

 

후반 13분, 부산이 균형을 맞췄다. 페널티 박스 안에서 이태민이 얻은 페널티 킥을 안병준이 마무리하며 2대 1. 한 점 차로 추격했다. 이후 후반 33분, 부산 이태민의 슈팅이 골문을 맞고 나왔고 이를 안병준이 마무리하며 2대 2. 균형을 맞췄다.

 

경기장을 찾은 만원관중을 위해 경기 후 선수단은 가변석을 돌며 팬들에게 인사를 한 뒤 가변석을 향해 사인볼을 직접 전달했다.

 

김태완 감독은 ”마지막에 웃을 수 있어서 좋았다. 처음에는 답답했는데 선수들과 함께 이겨내면서 우승컵을 들어올릴 수 있어서 행복했다. 내년에 어떤 모습을 보일지가 많이 기대된다. 팬분들의 응원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1596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전석매진’ 김천, 부산에 2대 2 무... 16G 무패 & K리그1 승격!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