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1-28(일)

경상북도 최초! 김천복지재단 출범!

차별화된 복지서비스로 사각지대 없는 김천형 복지체계 구축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11.09 10:0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크기변환_20211109_101635.jpg

 

김천시(시장 김충섭)는 차별화된 복지서비스로 사각지대 없는 김천형 복지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김천복지재단을 설립하고, 이사 10명과 감사 2명의 임원을 구성하여 12일 시청에서 출범식을 갖는다.

 

재단법인 김천복지재단은 경상북도에서 처음으로 설립되는 복지재단이다.

 

크기변환_20211109_101320.jpg

 

이번에 설립되는 김천복지재단의 설립배경은 중앙정부의 정책에 예속된 사회보장과 복지서비스체계 아래에서 구제되지 않은 복지사각지대의 불우계층이 발생되는 사례가 있었다.

 

이에, 김충섭 김천시장은 사각지대의 불우계층을 구제할 수 있는 방안을 고민하다가 복지재단 설립이 가장 효율적이라는 결론을 내리고, 2019년부터 2년간 노력해 온 결과 이번 11월에 드디어 김천복지재단이 출범되는 것이다.

 

크기변환_20211109_101429.jpg

 

김천복지재단이 출범되면 먼저, 지역 내 모금과 나눔 문화를 위해 모금을 통한 지역공동체의 다양한 문제를 해결하고, 시민과 기업의 자발적인 기부, 희망천사 기부릴레이 등 특화 모금을 추진하게 된다.

 

따라서, 기존의 정부 긴급지원, 사회복지공동모금회 긴급지원에서 누락되는 복지사각지대의 불우계층에 대하여 김천복지재단에서 긴급지원을 할 수 있으며, 나아가 읍면동 지역공동체지원, 사회복지기관 우수프로그램지원 등 사업을 확대 추진할 수 있게 된다.

 

크기변환_사본 -경상북도 최초! 김천복지재단 출범!-복지기획과(사진4, 총회사진).jpg


한편, 김천복지재단은 시민을 대상으로 하는 시민의식 교육 복지아카데미를 운영하여, 공공 및 민간영역의 전문인력의 전문성을 강화하여 수준 높은 복지도시를 지향하는 데에도 일조 할 것이다.

 

시민 모두가 함께 살아가는 행복공동체를 만들기 위해 애쓰고 있는 김천복지재단 김충섭 이사장은 “급속한 사회환경 변화로 시민의 복지욕구는 점차 다양해지고 복합적으로 변하고 있다. 법과 제도의 한계로 공적지원을 받지 못하는 어려운 이웃이 온정의 손길로 희망을 품고 행복하게 살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2891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상북도 최초! 김천복지재단 출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