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2-01(수)

'날이 추워지면 어려웠던 시절이 생각나요’

정문겸 자산동영농회장 쌀 기부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11.24 13:4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크기변환_20211124_134517.jpg

 

정문겸 모암, 감호, 용두동 영농회장은 어려운 소외계층에 써 달라며 23일 쌀 10kg 10포를 자산동에 기부했다. 

 

이날 장한섭 자산동장과 최상동 통장협의회장이 함께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정 회장은 지난 5년 동안 이맘때가 되면 동행정복지센터에 쌀 10포대를 매년 기부해왔다.

 

정 회장은 “어릴 적 끼니를 해결하지 못해 배고팠던 시절이 추운 겨울이 오면 생각난다.”며 “동행정복지센터에서 소외계층에게 해택이 갈 수 있도록 잘 선정해 전달해 주길 바란다.”고 했다.

 

또한 정 회장은 앞으로도 동행정복지센터에 매년 쌀 10포를 기탁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번에 기탁된 성품은 자산동 내 독거노인, 한부모가정, 기초생활수급자 등 어려운 이웃들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8999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날이 추워지면 어려웠던 시절이 생각나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