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4(금)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5.24 13:2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크기변환_20240524_132201.jpg

 

봉산면 새마을지도자협의회(회장 이병영)와 새마을부녀회(회장 김원숙) 회원 30여 명은 지난 23일 창촌 마을 입구 옹벽 밑 유휴지에 꽃길 조성 활동을 펼쳤다.

 

이날 회원들은 이른 아침부터 잡초를 제거하고 마리골드와 피튜니아 2,000본을 심었으며, 쾌적하고 깨끗한 가로환경을 조성했다.

 

이병영 새마을협의회장은 “이번 활동으로 잡초가 무성하던 유휴지에 새로운 꽃길이 생겨 뿌듯하다.”라며, “꽃이 만개하여 봉산면 주민들과 방문객들이 아름다움을 만끽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종국 봉산면장은 “농번기로 바쁜 와중에도 꽃길 조성에 참여해주신 새마을협의회 회원들에게 감사드린다. 앞으로도 계속해서 꽃길을 조성해 향기 가득한 봉산면을 만들어 나가겠다.”라고 전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8491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봉산면 새마을협의회, 향기 가득 꽃길 조성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