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1-17(일)

내 마음의 부처님을 찾아 수행정진하자!

김천 용화사 신도회 불기 2563년 성지순례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7.07 21:4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크기변환_IMG_2438 (2).jpg

 

용화사 신도회는 불교의 법에 대한 깊이를 깨닫고 부처님에 대한 불심을 다지기 위해 불기 2563년 성지순례를 다녀왔다.

 

크기변환_IMG_2343.JPG

 

대한불교 조계종 제8교구 본사 직지사 말사인 용화사 주지 적인스님을 비롯한 임영숙 용화사 신도회장 및 신도 80여 명은 7일 충북 단양 황정산 대흥사로 일제히 향했다

 

크기변환_IMG_2169.JPG

 

이날 성지순례는 이른 아침 봉산면 용화사를 출발하여 안동휴게소를 거쳐 소백산맥 자락에 있는 구불구불한 산길을 거슬러 황정산 대흥사를 순례하였다.

 

크기변환_IMG_2197 (2).jpg

 

용화사 신도 일행은 대웅보전에서 큰스님인 월탄스님의 대흥사의 역사 등에 대해 설명하며 법문를 행하는 귀한 시간을 가졌다.

 

크기변환_IMG_2190 (2).jpg

 

대흥사는 신라 선덕여왕 15년 자장율사가 양산 통도사와 함께 창건한 유서 깊은 도량으로서 현재 조계종 제5교구 법주사의 말사이다.

 

크기변환_IMG_2283 (2).jpg

 

1876년 고종 당시, 왜군에 의해 소실돼, 절터만 남은 뼈아픈 역사를 간직하고 있다. 그러나 우리 종단의 원로의원 월탄스님의 원력으로 단양계곡 인근 황무지를 일궈 폐사지를 복원하여 현재에 이르렀다.

 

크기변환_IMG_2279 (2).jpg

 

월탄 큰스님은 법문에서 “우리가 살고 있는 이 우주세계는 공간이 넓고 아주 크다. 인간의 생명이 100세를 넘기기 힘들지만 그 세상을 살아가면서 온갖 탐욕에 물들어 있다. 모든 중생이 본래의 자기로 돌아가게 하고 싶은 분이 부처님이신데, 중생들은 본래 부처라는 자리를 잃어버리고 탐진치 삼독심과 오욕에 젖어있는데 이제는 부처님 마음으로 살아야 한다. 참 자기를 모르고 눈에 보이는 몸이 자신이라 여기니, 살아있으나 살아있다 할 수 없다. 중생들이 전생의 인연으로 부처님을 알게 되었으니, 이 인연을 따라 참 자기를 찾아 내 마음속 진짜 나를 알고, 내 안의 부처님을 찾아 수행정진하기 바란다.”고 설법을 행하였다.

 

크기변환_IMG_2294 (2).jpg

 

용화사 주지 적인스님과 신도들은 대흥사에서 참배를 마치고 오층석탑 등을 둘러보고난 후 점심공양을 하고 괴산 각연사로 향했다.

 

크기변환_IMG_2358.JPG

 

괴산 각연사에 도착한 일행은 도현스님을 뵙고 대웅전에서 참배를 하고 보물 비로자나불상이 모셔져 있는 비로전에서 법문을 행하는 소중한 시간을 가졌다.

 

크기변환_IMG_2373.JPG

 

충북 괴산 각연사는 대한불교조계종 제5교구 본사인 법주사(法住寺)의 말사로 충청북도 괴산군 칠성면 태성리 보개산에 있는 절로 신라 법흥왕 때 유일대사가 창건했다고 전해진다.

 

크기변환_IMG_2376 (2).jpg

 

창건설화에 따르면, 유일대사가 사찰을 짓기 위해 현재의 칠성면 쌍곡리 사동 근처에 자리를 잡고 공사를 시작했는데 갑자기 까마귀 떼가 나타나 대팻밥과 나무 부스러기를 물고 날아가 이를 이상히 여겨 까마귀를 따라가니 조그마한 못에 물고 온 대팻밥을 떨어뜨리고는 연못가에 앉아 쉬고 있었다 한다.

 

크기변환_IMG_2395.JPG


유일이 물속을 들여다보니 돌부처가 있어 그 깨달은바가 있어 못을 메워 절을 짓고 각연사로 사명을 정했다고 하며 연못에서 건진 불상이 비로전의 보물 제433호인 비로자나불상이라 한다.

 

크기변환_IMG_2415 (2).jpg

 

도현 스님은 “불도를 이루려면 법신을 얻어야만 불도를 완성했다고 할 수 있다. 여러분들도 내면에 법신을 가지고 있으며 개개인으로 본다면 여러분들도 부처님이라 보며 부처님의 종자를 가지고 있다.”며 법신을 경험해 보는 시간을 가졌다. “내가 보고 듣고 느끼고 생각하는 이 느낌을 멈추고 내려놓는다면 그 순간이 바로 법신을 이루는 것이다. 바로 잡념이 없는 상태가 나의 참 마음이며 이것을 훈련하여 깨어있는 정신상태가 유지되면 하루하루가 고요하고 평안하며 근심걱정 없으며 행복하다. “여러분들은 ‘나’라는 몸의 그릇을 비워야 부처님을 채울 수가 있으며 그 방법이 나를 내려놓는 것이다.”며 “염불에 집중하고 참회하며 감사하는 마음을 가지면 부처님의 가피로 채워지게 될 것이다.”고 법문을 행했다.

 

크기변환_IMG_2441 (2).jpg

 

참배를 마치고 경내를 둘러보며 비로전 앞에 위치한 보리자나무 350년이 된 보호수와 함께 인증샷을 찍고 단체 기념촬영을 하는 시간을 가졌다.

 

크기변환_IMG_2454 (2).jpg

 

성지순례를 마치고 내려오는 길에 오랜 역사를 가진 유서 깊은 사찰들을 둘러보며 보았던 느낌이 감동으로 다가오며, 마음을 청정하게 만든 스님들의 법문이 우리들의 마음을 충만하게 가득 채우며 아직도 귀에 생생히 전해는 듯 하고 돌아가는 발걸음이 유난히 가벼워 진 듯하다.

 

크기변환_IMG_2136.JPG

 

크기변환_IMG_2140.JPG

 

크기변환_IMG_2142.JPG

 

크기변환_IMG_2148.JPG

 

크기변환_IMG_2150.JPG

 

크기변환_IMG_2152.JPG

 

크기변환_IMG_2153.JPG

 

크기변환_IMG_2157.JPG

 

크기변환_IMG_2165 (2).jpg

 

크기변환_IMG_2167.JPG

 

크기변환_IMG_2174.JPG

 

크기변환_IMG_2179.JPG

 

크기변환_IMG_2180.JPG

 

크기변환_IMG_2203 (2).jpg

 

크기변환_IMG_2207 (2).jpg

 

크기변환_IMG_2209 (2).jpg

 

크기변환_IMG_2219 (2).jpg

 

크기변환_IMG_2224 (2).jpg

 

크기변환_IMG_2245 (2).jpg

 

크기변환_IMG_2248 (2).jpg

 

크기변환_IMG_2251.JPG

 

크기변환_IMG_2254.JPG

 

크기변환_IMG_2262 (2).jpg

 

크기변환_IMG_2269 (2).jpg

 

크기변환_IMG_2282 (2).jpg

 

크기변환_IMG_2283 (2).jpg

 

크기변환_IMG_2285.JPG

 

크기변환_IMG_2288.JPG

 

크기변환_IMG_2291 (2).jpg

 

크기변환_IMG_2297 (2).jpg

 

크기변환_IMG_2299.JPG

 

크기변환_IMG_2301.JPG

 

크기변환_IMG_2303.JPG

 

크기변환_IMG_2304.JPG

 

크기변환_IMG_2305 (2).jpg

 

크기변환_IMG_2308.JPG

 

크기변환_IMG_2309.JPG

 

크기변환_IMG_2311 (2).jpg

 

크기변환_IMG_2315 (2).jpg

 

크기변환_IMG_2318 (2).jpg

 

크기변환_IMG_2322 (2).jpg

 

크기변환_IMG_2330.JPG

 

크기변환_IMG_2333 (2).jpg

 

크기변환_IMG_2337 (2).jpg

 

크기변환_IMG_2340 (3).jpg

 

크기변환_IMG_2347 (2).jpg

 

크기변환_IMG_2349 (2).jpg

 

크기변환_IMG_2356 (2).jpg

 

크기변환_IMG_2360.JPG

 

크기변환_IMG_2363.JPG

 

크기변환_IMG_2365 (2).jpg

 

크기변환_IMG_2367.JPG

 

크기변환_IMG_2371.JPG

 

크기변환_IMG_2378.JPG

 

크기변환_IMG_2384.JPG

 

크기변환_IMG_2388.JPG

 

크기변환_IMG_2392.JPG

 

크기변환_IMG_2393.JPG

 

크기변환_IMG_2398.JPG

 

크기변환_IMG_2408 (2).jpg

 

크기변환_IMG_2417 (2).jpg

 

크기변환_IMG_2420 (2).jpg

 

크기변환_IMG_2426 (2).jpg

 

크기변환_IMG_2430.JPG

 

크기변환_IMG_2434.JPG

 

크기변환_IMG_2446.JPG

 

크기변환_IMG_2448.JPG

 

크기변환_IMG_2453 (2).jpg

 

크기변환_IMG_2459.JPG

 

크기변환_IMG_2465.JPG

 

크기변환_IMG_2468.JPG

 

크기변환_IMG_2469 (2).jpg

 

크기변환_IMG_2475 (2).jpg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5514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내 마음의 부처님을 찾아 수행정진하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