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1-18(월)

경상북도 자활, 희망으로 꽃 피다!! 활~짝

‘자활사업 참여자 화합과 소통의 장’ 경산에서 한마당 행사 열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0.22 23:1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0 (1).jpg

 

경상북도는 22일 경산실내체육관에서 ‘함께 하는 자활, 희망의 발걸음!’이란 주제로 2019년 경북 자활한마당 행사를 개최했다.

 

올해 17회를 맞는 이번 행사는 사단법인 경상북도 지역자활센터 협회가 주관하고 도내 19개 시군, 20개 지역자활센터의 자활사업 참여자, 종사자 등 1,00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행사는 유공자 표창, 비전 선포 퍼포먼스와 함께 점심 식사 후 체육대회, 축하공연 순으로 진행되었으며, 부대행사로 자활사업단과 자활기업의 자활생산품 전시, 자활사진 공모전에 출품 된 자활사업 사진전이 함께 열려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내일의 희망을 꿈꾸며 자활의지를 다지는 뜻깊은 시간이 되었다.

 

0 (2).jpg

 

먼저, 적극적으로 자활사업을 추진하여 자활활성화에 기여한 공무원, 자활센터 종사자, 그리고 모범이 되는 자활사업 참여자 및 자활기업 등 11명에게 도지사 표창을 수여했으며, 그 외 18명에게 한국지역자활센터 협회장 표창과 경북지역자활센터 협회장 표창을, 그리고 사진공모전 수상작 7점에 대한 시상을 했다.

 

이어, 비전선포 주제영상「더불어 만드는 희망 언덕, 자활사업」상영, 희망 꽃 개화 퍼포먼스를 통해 경상북도 자활센터가 걸어온 길과 앞으로 나아가야할 미래 비전을 제시했다.

 

이달희 경상북도 정무실장은 “이번 자활한마당 행사가 자활사업 참여자에게 새로운 희망을 열어주고 작으나마 따스한 위로를 나눌 수 있는 메신저가 되기를 희망한다”며 “각자 맡은 일에 긍지와 보람을 가지시길 바라며, 특히 저소득층이 참여하고 있는 자활분야의 근무 여건 개선을 위해 도에서도 함께 노력 하겠다”고 밝혔다.

 

0 (3).jpg

 

경북도는 자활근로사업을 통해 도내 20개 지역자활센터 내 186개 자활사업단과 82개 자활기업의 참여자를 지원하고, 자산형성지원사업, 자활기금사업 등 21개 사업에 총 405억원의 예산을 지원하여 저소득층의 자활․자립을 돕고 있으며, 매년 자활사업을 통해 참여주민의 30%정도가 자활에 성공하고 있다.

 

< 지역자활센터 >

- 기초수급자 등 근로빈곤층에게 청소, 집수리, 영농사업단 등 일자리 직접 제공 및

취약계층에게 가사간병, 돌봄 등의 사회서비스 제공으로 복지와 고용을 연계

- 직업교육, 취업상담, 서비스 연계 등 체계적인 자활지원서비스를 제공

※ 도내 지역자활센터 20개소(19개 시군 위탁운영)

※ 자활사업 : 저소득층에게 근로의 기회를 제공하여 자립기반을 조성하며

간병, 집수리, 청소, 폐자원활용, 음식물재활용 등 5개 표준사업 외에 외식

사업, 세차, 환경정비, 택배 등 지역실정에 맞는 취업과 창업 등을 마련해

주는 고용-복지 연계 사업

 

 

 

태그

전체댓글 0

  • 2950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상북도 자활, 희망으로 꽃 피다!! 활~짝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