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0-23(금)

김천시, 막바지 핵과류 병해충 방제로 내년 농사 준비

세균구멍병 방치하면 겨울 난 뒤 내년에도 발생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10.08 14:3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크기변환_사본 -김천시, 막바지 핵과류 병해충 방제로 내년 농사 준비-기술지원과(사진1).jpg

 

김천시농업기술센터(소장 서범석)는 올해 태풍과 잦은 비로 인해 핵과류의 세균구멍병 발생이 늘어남에 따라 막바지 방제에 힘써 줄 것을 당부했다.

 

자두, 복숭아, 살구 등 핵과류에 발생하는 세균구멍병은 잎의 상처 부위를 통해 감염되는 세균병이다. 작년 대비 8월까지는 세균구멍병 발생률이 낮았으나, 금년도 태풍과 잦은 비로 인해 9월 세균구멍병 발생률이 7~10% 이상 늘어난 것으로 분석된다.

 

크기변환_사본 -김천시, 막바지 핵과류 병해충 방제로 내년 농사 준비-기술지원과(사진2).jpg


병해충 방제가 소홀해지는 핵과류 수확기에 세균구멍병이 발생하면 잎에 생긴 노란색 병반이 급속하게 갈변돼 건전한 잎으로 확산된다. 이를 방치하면 세균이 줄기의 상처나 궤양부에서 겨울을 난 후 다음해에도 번식할 수 있다.

 

따라서 올해 세균구멍병이 많이 발생한 농가에서는 수확 이후에라도 농약안전사용지침에 따라 방제용 살균제 또는 석회보르도액으로 방제해야 한다.

 

서범석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태풍과 잦은 비로 세균병과 해충 발생이 우려되는 만큼 월동 전 적극적인 방제로 병원균과 해충 밀도를 최소화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1458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천시, 막바지 핵과류 병해충 방제로 내년 농사 준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